기사 (전체 1,7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노조소식보도] “노동자는 주주라도 입장할 수 없습니다”
포스코 주식을 가진 노동자들이 노동조합 조합원이라는 이유만으로 주주총회 참석을 저지당했다. 포스코 그룹은 3월 15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51차 정기 주주총회를 열었다.포스코 원·하청 노동자들은 주총에 참석해 경영 전반과 불법 파견, 투명경영,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3-15
[노조소식보도] “노조파괴로 돈 벌고, 노동자 죽게 한 심종두 거리 활보”
민주노총과 금속노조가 노무법인 창조컨설팅을 세워 노조파괴를 돈벌이 수단으로 삼은 노무사 심종두, 김주목을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다시 촉구했다.민주노총과 노조는 3월 13일 서울남부지방법원 앞에서 ‘노조파괴 중대범죄자, 창조컨설팅 심종두 항소심 엄중
성민규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9-03-15
[노조소식보도] 금속노조, 2019년 중앙교섭 등 임·단협 준비 마쳐
금속노조가 3월 14일 금속산업사용자협의회(아래 사용자협의회)에 2019년 중앙교섭 요구안을 전달했다. 노조와 사용자협의회는 오는 4월 16일 노조 4층 회의실에서 1차 중앙교섭을 연다.이날 노조 현대자동차지부와 현대중공업지부, 경남지부도 중앙교섭 요
박재영, 사진=신동준   2019-03-14
[노조소식보도] “죽을 힘을 다해 싸우기 위해 소복 입었다”
지난 군사독재정권 시절 자식을 빼앗긴 어머니들은 소복을 입고 투쟁에 나섰다. 사악한 정권을 내쫓았다는 촛불 정부 아래서 악덕 업주에게 일자리를 빼앗긴 여성 노동자들이 소복을 입고 투쟁에 나섰다. 이 노동자들은 “고용 참사에 맞서 죽을 힘을 다해 싸우겠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3-14
[노조소식보도] “단 하루의 복직도 안 된다”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콜텍지회 노사 교섭이 결렬됐다. 정리해고 철회를 요구하며 13년을 거리에서 투쟁하다 정년을 앞둔 콜텍지회 임재춘 조합원이 결국 무기한 단식을 시작했다. 13년 만에 처음 교섭장에 얼굴을 내민 콜텍 박영호 사장은 사과도 복직도 모두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3-12
[노조소식보도] “문재인 정권은 누구를 위해 노동개악을 시도하나”
민주노총이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연장 철회와 노동법 개악 중단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벌였다. 민주노총은 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해 총파업·총력 투쟁을 본격 시작한다고 선언했다.민주노총은 3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을 비롯해 전국 13개 지역에서 ‘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3-06
[노조소식보도] 성폭력, 알고 싸워야 뿌리 뽑는다
금속노조가 성폭력을 예방하고 사건 시 대응 방법과 피해자 지원 방법 등을 담은 매뉴얼을 제작해 현장에 배포했다. 금속노조 여성위원회는 2월 19일 5,500여 부를 인쇄해 노조 360여 개 사업장에 배포를 완료했다.노조 여성위는 “성 평등에 대한 사
박재영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9-03-06
[노조소식보도] “지회장 이름 걸고 총고용 보장·매각 저지 쟁취한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조선업종노조연대 노동자들이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문재인 정권은 대우조선 밀실 매각을 중단하고 금속노조와 대화에 나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노조와 조선업종노조연대 소속 조합원 700여 명이 2월 27일 서울 여의도 산업
성민규, 사진=신동준   2019-02-27
[노조소식보도] 콜텍, 경영 위기대비 정리해고? 순이익만 1천억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가 결의대회를 열고 콜텍 박영호 사장에게 성실 교섭을 촉구했다.노조 콜텍지회 노사는 오는 3월 7일, 콜텍 정리해고 사태 13년 만에 박영호 사장이 직접 참가하는 노사 교섭을 벌인다. 박영호 사장은 지난 2월 18일 사장실로 찾아온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2-27
[노조소식보도] [카드뉴스] 3.6 문재인 정권 노동개악 저지 총파업
제작=기획실, 편집=편집국   2019-02-27
[노조소식보도] 문재인 정부 노동개악 저지 총력 투쟁 체계 건설,
격차 해소 임금요구안, 경북지부 통합 부칙 삭제 결정
금속노조가 2월 25일 충북 제천 청풍리조트에서 47차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2019년 10기 2년 차 사업계획과 예산을 확정했다. 노조는 2018년에 요구한 산별교섭 강화와 완성차지부를 중심으로 한 격차 해소 요구안을 10기 2년 차에도 요구한다.
성민규 편집국장, 사진=신동준   2019-02-25
[노조소식보도] “단결의 배를 만들어 승리의 바다로 나가자”
금속노조가 2월 25일 충북 제천 청풍리조트에서 47차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있다. 노조는 이번 정기대대에서 10기 1년 차 사업을 평가하고 2년 차 사업계획과 투쟁방침 등을 결정한다. 특히 노동법 개악 저지를 위한 3월 6일 민주노총 총파업을 결의할
박재영, 사진=신동준   2019-02-25
[노조소식보도] “현대중공업 독점, 한국 조선산업 망가뜨리는 길”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가 한국 조선산업 전체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경고가 나왔다.금속노조와 조선업종노조연대, 김종훈 민중당 국회의원, 이정미‧추혜선 정의당 국회의원이 2월 21일 국회에서 ‘조선산업 생태계 무너뜨리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성민규, 사진=신동준   2019-02-25
[노조소식보도] “총파업, 조직하는 자가 승리한다”
문재인 정부가 광주형 일자리와 대우조선 현중 매각 등 재벌 편향 정책을 일방 추진하는 가운데 금속노조가 2019년 투쟁선포식을 열고 강력한 대정부·대자본 투쟁을 선포했다. 전국에서 모인 노조 확대 간부 2,000여 명은 오는 3월 6일 민주노총 총파업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2-21
[노조소식보도] 콜텍지회, 교섭 결렬…항의 행동 본격 돌입
13년 동안의 정리해고를 끝내기 위한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콜텍지회 노사 교섭이 결국 깨졌다. 콜텍 자본은 끝까지 해고자 복직을 거부했다. 13년 전 내 논 해고 위로금이나 받으라며 해고 노동자들을 우롱했다.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콜텍지회와 콜텍 투쟁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2-18
[노조소식보도] “한국 조선 산업 생태계 망치는 정몽준 특혜 매각”
금속노조와 조선업종노조연대 소속 사업장 대표자들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가 한국 조선 산업을 망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인수 강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노조와 조선업종노조연대, 김종훈 민중당 국회의원, 추혜선 정의당 국회의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2-18
[노조소식보도] 정몽구 회장 조카들, 최저임금 빼앗는 강도질 저질러
공장 노동자에게 제공하는 밥을 생산하는 여성 노동자들이 자본의 최저임금 도둑질에 맞서 투쟁에 나섰다.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를 비롯해 전국에서 3,000여 개 영업장을 운영하는 현대그린푸드는 노동자들에게 두 달에 한 번 지급하던 상여금을 매월 지급하기로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2-18
[노조소식보도] 노조 중앙위, 2019년 사업계획·투쟁방침안 등 승인
금속노조가 2월 14일 서울 중구 정동 노조 회의실에서 127차 중앙위원회를 열고, 10기 1년 차 사업평가안과 2년 차 사업계획·2019년 투쟁방침안을 승인했다. 중앙위원들은 10기 2년 차 사업 예산안도 승인했다. 10기 2년 차 관련 안건들은 2
박재영, 사진=신동준   2019-02-15
[노조소식보도] “김승연 회장, 경영복귀 전 민주노조 탄압 중단하라”
금속노조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경영복귀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한화 자본이 경남지부 삼성테크윈지회 와해를 위한 노조탄압에 나서고 있다며, 노사관계를 풀기 전 회장의 경영복귀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노조는 2월 11일 서울 종로구 가회동 김승연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2-11
[노조소식보도] “다 같이 망하는 광주형 일자리 반드시 막는다”
금속노조 조합원들이 시장 상황은 생각 않고 정치 논리로 밀어붙인 완성차 공장 증설이 광주광역시는 물론 자동차산업 전체에 고통을 가져올 것이라 지적하고, 문재인 정부에 공개토론을 제안했다.금속노조가 1월 31일 광주광역시청 앞에서 ‘자동차산업 파괴, 노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2-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