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2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민주노총소식] “최저임금 내리면 국밥값도 내리나?”
저임금 노동자의 최고생계비인 최저임금 결정을 앞두고 사용자 측이 삭감안을 들이대고 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 1만 원을 받아도 먹고살기 부족한 현실이라며, 민주노총의 요구는 노동자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요구라고 맞섰다.민주노총은 최저임금위원회 6차 전
박재영, 사진=신동준, 편집=신동준   2020-07-10
[민주노총소식] ‘전태일 50주기 범국민행사위원회’ 출범
2020년. 전태일 열사가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라고 외치며 항거한 지 50주년이다.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전태일재단 등 전태일 정신을 기리고 함께하려는 전국의 170여 개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전태일 50주기 운동’을 아우르는
<노동과 세계>   2020-05-08
[민주노총소식] 민주노총, ‘해고금지 비상대책본부’로 전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아래 민주노총)이 4월 16일 중앙집행위원회 열어 ‘코로나 19 경제 위기 대응 상반기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중앙집행위원회를 ‘해고금지·총고용보장, 사회안전망 전면확대 비상대책본부’로 전환했다.민주노총은 상반기 사업 핵심기조를
신동준 선전홍보실장   2020-04-17
[노동과 진보] “거짓과 배신의 동아·조선일보 끝낼 시간”
민주노총과 이 동아일보 창간 100주년을 맞아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아래 동아투위) 사건 관련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농단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민주노총과 시민행동은 4월 8일 서울 종로구 동아일보사 앞에서 ‘동아일보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
박재영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20-04-08
[민주노총소식] 꺼지는 노동자 생명안전, 지켜보겠다는 노동부
위험의 외주화 금지 대책위원회가 문재인 정부에 노동자 생명·안전을 위한 제도 개선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고용노동부는 국가인권위원회가 권고한 위험의 외주화 개선 대책 마련을 사실상 거부하고 있다.위험의 외주화 금지 대책위원회(아래 대책위)는 4월 7
박재영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20-04-07
[노동과 진보] “진상규명·명예회복, 4.3 특별법 전면개정부터”
제주 4.3항쟁 72주년을 맞아 금속노조와 민주노총이 각각 성명을 발표하고 제주 민중의 항쟁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민주노총과 각 산별노조연맹은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4.3 민중항쟁 72주년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와 집단 참배, 집단
신동준 선전홍보실장   2020-04-03
[민주노총소식] 재난 틈타 재벌 세상 만들려는 경충(蟲)
민주노총이 코로나 19 재난 상황을 틈탄 재벌 체제 강화 시도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민주노총은 재벌들이 경총(한국경영자총협회)과 보수언론을 앞세워 저임금·장시간 노동과 비정규직 확대, 무노조 경영체계를 강화하려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민주노총과 민중
박재영 편집국장, 사진=박재영, 편집=신동준   2020-03-30
[민주노총소식] 사회 대개혁·총선 승리 위해 노·농·빈이 나선다
전국의 노동자와 농민, 빈민들이 21대 총선을 맞아 사회 대개혁 요구를 전면에 내세운 온라인 민중 공동행동을 벌인다.민주노총과 민중공동행동은 3월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3.28 사회 대개혁·총선 승리 민중공동행동 선포 기자회견’을
박재영 편집국장, 사진=신동준, 편집=신동준   2020-03-24
[민주노총소식] 민주노총, 코로나 19 극복 ‘대정부 특별요구·교섭’ 제안
민주노총이 코로나 19 재난 상황 극복을 위한 ‘재난 생계소득’ 도입을 문재인 정부에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저임금 노동자와 자영업자, 취약계층을 포함한 모든 국민에게 직접 생계비 100만 원을 지원하는 특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민주노총은 3월
박재영 편집국장, 사진=신동준   2020-03-10
[민주노총소식] 문재인 정권, 문중원 열사 농성장 짓밟아
“세월호가 침몰하고 박근혜가 침몰했다. 오늘 천막이 쓰러진 것처럼 문재인도 쓰러질 것이다.”2월 27일 종로구청은 예정대로 행정대집행을 강행했다. 7시 57분, 약 100여 명의 종로구청 직원과 200여 명의 용역, 경찰 12개 중대가 들이닥쳤다. 경
<노동과 세계>, 편집=신동준   2020-03-02
[민주노총소식] 문재인 정부, “군사정권 시대 통할 논리로 장시간 노동 강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문재인 정부의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 확대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양대 노총은 특별연장근로를 확대한 근로기준법 시행규칙 폐기와 실노동시간 단축, 노동시간 주권 확보를 위해 공동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2월 1
박재영, 사진=신동준, 편집=신동준   2020-02-19
[민주노총소식] “11월 9일 국회 진격한다”
민주노총이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와 노조파괴법 등 국회가 노동법 개악을 강행하면 즉각 총파업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경고했다.민주노총은 10월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노동 개악 분쇄,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저지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전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11-01
[민주노총소식] “투쟁하지 않으면 노동자 안전도 삶도 없다”
민주노총이 10월 2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위험의 외주화 금지 약속 파기 문재인 정권 생명안전제도 개악 분쇄 결의대회’를 열었다.조합원들은 문재인 정부의 노동안전 정책 후퇴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높이며, 위험의 외주화 금지법과 중대재해
박향주 편집국장, 사진=신동준   2019-10-24
[민주노총소식] 악랄한 사업주 노릇 하는 문재인 정부
민주노총 비정규직 조합원들이 재벌의 불법 파견과 공공기관 자회사 꼼수를 방조하는 문재인 정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민주노총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광화문 앞에 누워 “조국(법무부 장관)을 위한 정부인가, 비정규직을 위한 정부인가”라고 물었다.민주노총은 9월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9-29
[민주노총소식] “문재인 재벌 편 서면 노·정관계 전면 단절”
2020년 최저임금이 사실상 삭감된 가운데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벌이고 ‘죽을 각오로 노동법 개악을 막아내겠다’라고 결의했다. 금속노조 등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노동법 개악 시도 중단을 촉구하며 국회로 진격했다. 경찰은 병력 2만여 명과 버스를 동원해 국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7-19
[민주노총소식] “돌아갈 수도, 멈출 수도 없는 투쟁이다”
전국의 민주노총 조합원 5천여 명이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 중단, 대우조선 인수 중단, 조선산업 구조조정 저지를 요구하며 울산에 모였다.민주노총은 6월 26일 울산 동구 전하동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울산 현대중공업 주총 무효, 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
성민규, 사진=임연철   2019-06-27
[민주노총소식] “문재인 정부, 노동운동에 선전포고”
민주노총이 김명환 위원장을 구속한 문재인 정권에 맞서, 일상사업을 축소하고 전면 투쟁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노총은 7월 18일 전국 총파업을 벌인다.민주노총은 6월 24일 청와대 앞에서 ‘노동탄압 중단, 노동기본권 확대, 구속 동지 석방, 문재인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6-24
[민주노총소식] “광주민중항쟁 정신으로 노동법 개악 막아내자”
전국에서 빛고을 광주에 모인 노동자들이 “광주 민중항쟁 정신을 계승해 노동법 개악을 막자”라고 결의했다.민주노총과 금속노조 등 조합원들은 5월 18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39주년 5.18 민중항쟁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김명환 민
신동준 선전홍보실장   2019-05-20
[민주노총소식] “민주노총 선제 총파업, 노동법 개악 막는다”
경상북도의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29회 노동절을 기념하고, ILO 핵심 협약 비준과 노동법 개악 중단을 촉구하는 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조합원들은 포스코의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사내하청지회 등 노조탄압을 규탄하고, 민주노조 사수 투쟁을 결의했다.민주노총
성민규, 사진=신동준   2019-05-02
[민주노총소식] “노동부, 하청노동자 휴업수당 청구 막아”
사업주의 책임으로 중대 재해가 벌어진 사업장에서 작업중지 명령이 떨어졌다. 정규직 노동자는 작업중지 기간 휴업수당을 받지만, 하청노동자는 휴업수당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대부분이다. 민주노총과 금속노조가 원청의 책임을 법률로 강제해 이런 억울한 상황을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4-2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