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진과 세상] “법률가들은 노동시장 구조개악 반대합니다”
성민규 편집부장   2015-11-14
[사진과 세상] 웃는 사람들, 하늘 보는 사람들, 집에 가는 사람들, 못 가는 사람들
신동준 선전홍보실장   2015-06-18
[사진과 세상] [나는 조직부장이다 4] 성동조선해양지회
새내기 지회, 새내기 조직부장2013년 7월21일 15시. 민주노조 설립을 위한 일년여의 비밀결사 조직이 수면위로 떠오르며 깃발을 세운 날이다. 성동조선해양지회 설립 핵심 여섯 명 중 한명이 바로 이성열 조직1부장이다.짧은 조합 역사를 가진 새내기 지
박진희 사진가   2015-06-10
[사진과 세상] [나는 조직부장이다 3] 코스모링크지회
“단결만이 살길이요. 노동자가 살길이요.”박상서 조직부장은 젊은 시절 뭍을 떠나 짧은 바다생활을 하다 고향으로 돌아와 전기선을 만드는 충남 옥천 토박이 노동자이다.“무노조 시절 노비처럼 일했다. 노조(지회) 설립 당시 많은 고초를 겪으며 민주노조 만들
박진희 사진가   2015-06-08
[사진과 세상] [나는 조직부장이다 2] 동광기연지회
‘말수도 적고 숫기가 없는 그가 어떻게 지회 간부 역할을 수행할까?’의문은 최 부장이 인터뷰 중 들려준 개인사에서 쉽게 풀렸다.사내하청 노동자의 슬픔과 구조조정으로 인한 실직자의 아픔이 최영진 부장의 심장 속에 녹아있었다.당하지 않으면 절대 이해할 수
박진희 사진가   2015-06-08
[사진과 세상] [나는 조직부장이다1] 현대제철지회
지회 사무실을 들어서는 방문객을 제일 먼저 반기는 인물들은 김태문 1조직부장 (원료기계정비팀, 35세), 김훈갑 2조직부장 (제강1부, 34세), 이상원 3조직부장 (제선원료부, 30세)이다.이들에겐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비슷한 또래 새내기 조합활
박진희 사진가   2015-06-08
[사진과 세상] 지켜본다
끝까지 지켜본다.누가 뭐라 뱉는지. 뱉은 거 어떻게 책임지는지.
신동준   2012-10-26
[사진과 세상] 물들다
계절은 또 다가왔다.예쁜 모양으로 세상을 물들인다.희망과 상처로 물든 노동자들의 가슴도 지나간다.곧 겨울이다.
신동준   2012-10-26
[사진과 세상] 하늘 아래 외로이
홍종인 유성기업 아산지회장이 하늘과 땅을 이어주는 다리에 매달려 있다.금속노조 지켜 어깨 펴고 현장에서 주인되어 일하자고, 형님, 아우, 누나, 동생하는 일터 다시 세우려고.유성 노동자들 땅에서 홍종인을 받치고 있다.함께 노동자의 현장 만드려고.
신동준   2012-10-24
[사진과 세상] 젊은 노동자들의 LCD사랑
▲ 신문편집본.
이정민   2011-10-19
[사진과 세상] 시트 뼈대처럼 단단한 노동자들
안전운전을 위한 첫걸음인 자동차시트. 시트의 골조를 만드는 노동자들이 있다. MB의 큰형이 최대주주이자 회장으로 있는 다스. 지금은 사측이 비교적 조용한 편이지만 언제 야수의 모습으로 변할지 아무도 모른다. 지회는 앞으로 있을지 모를 탄압에 대비하고
이정민   2011-08-17
[사진과 세상] 강철노동자, 주물공장 아저씨들
부산양산지부의 BM금속지회 공장은 철을 녹여 만든 쇳물을 틀에 붓고, 가공하여 자동차 부품 등을 만드는 주물공장이다. 무더운 날씨에도 수 천 도에 이르는 쇳물과 맨몸으로 맞서 손가락만한 크기의 부품을 만들어내는 노동자들의 모습을 보면 고생한다는 생각에
박진희   2011-04-01
[사진과 세상] 용접이 뭔줄 알어?
금속노조가 발행하는 종이신문 165호부터 ‘나의 현장 이야기’를 연재합니다. 약칭 ‘나현이’입니다. 나현이는 우리 금속노동자들의 현장 작업 모습을 다큐멘터리 사진가가 따뜻한 시선으로 담는 꼭지입니다. 나현이는 ‘일하는 사람이 진정 아름답다’는 진리를
박진희   2011-03-07
[사진과 세상] 四十六歲
디젤 차량용 기계식 연료분사장치를 만드는 두원정공. 두원정공 생존의 힘을 묻는다면 노동자들의 평균 연령을 말해야 할 것이다. 평균연령 46세. 마흔여섯! 1997년 이후 신입사원 채용이 전무했지만 노동의 세월 속에서 얻어진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I
박진희   2011-01-05
[사진과 세상] "직장폐쇄철회+노동탄압중단"
▲ 3월12일 경주 발레오경주 공장 옆 운동장에서 열린 '발레오만도 투쟁승리를 위한 전국금속노동자 결의대회'에 참석한 노조 확대간부들과 4시간 파업에 들어간 경주지부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신동준 편집국장   2010-03-12
[사진과 세상] 한진조선소 노동자, 영도다리를 건너다
▲ '형님 노동자들이 나간다' 20년 넘게 영도의 바다바람을 맞으며 배를 만들어 온 늙은 노동자들이 거리로 나선다. ▲ 대한민국 최초의 도크조선소라는 자부심으로 청춘과 피땀을 바쳤다. 김주익, 곽재규 열사도 묻었다. ▲ 회사는 한진중공업 노동자 30%
신동준 편집부장   2010-01-22
[사진과 세상] 해고자의 송년
"긴긴밤 외로울때 부를 수 있는 동지가 있어 무지 행복합니다" --평택구치소에서 한상균 올림올해 여름, 평택, 쌍용자동차, 파업, 노동자.2009년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은 들어보았을 '이름' 들이다.그 '이름'들이 2009년을 보내며 한
신동준 편집부장   2009-12-31
[사진과 세상] 맹추위 속의 1만 간부 상경투쟁
▲ 12월16일 여의도문화마당 광장에 민주노총 1만 상경투쟁 결의대회를 위해 설치한 400동의 천막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신동준 편집부장   2009-12-18
[사진과 세상] "고생하셨습니다"... "현장에서 싸우겠습니다"
12월2일 쌍용차 파업 관련 건으로 구속됐던 우병국 전 부위원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났다.수원지방법원 평택지원이 실형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1백20시간 사회봉사 명령까지 떨어졌다.
신동준 편집부장   2009-12-07
[사진과 세상] 휘날리는 금속노조 깃발
11월23일 조합 25차 임시대의원대회에 앞서 열린 6기 금속노조 출범대회에서 취임사를 통해 박유기 위원장은 “장기투쟁사업장들은 혹독한 추위 속에서 금속노조의 승리를 위해 투쟁하고 있다”며 “금속노조 자산은 그들 같이 불굴의 투쟁의지로 싸우고 있는 동
신동준 편집부장   2009-11-24
 1 | 2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가정발송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상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구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