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윤재설] 당신의 ‘우리’는 어디까지입니까?
"우리는 포르투갈에서 이겼고, 그리스에서도 이겼고, 스웨덴에서도 이겼다." 몇해 전 해외출장에서 만난 이탈리아 좌익민주당 청년당원이 내게 해 준 말이다. A매치 축구 얘기가 아니었다. 좌파의 재도약을 강조하면서 유럽의 선거소식을 전할 때 그는 분명히
윤재설   2011-09-02
[윤재설] 만약 노조 간부가 이 책을 읽는다면
이런 조직, 왠지 낯익다. 20년 전 딱 한 번 고시엔 대회(甲子園大會, 고시엔 구장에서 매년 봄과 여름에 열리는 일본의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에 진출한 게 고작인 만년 하위팀. 고시엔 대회에 나가기 위해 야구를 하는 게 아니라 그저 고교 시절 추억
윤재설   2011-05-20
[윤재설] 우리에게 필요한 건 ‘대화하는 법’
며칠 전 TV 채널을 돌리다 우연히 MBC 을 봤다. 마침 500회 특집으로 한국사회에 만연한 ‘불신’에 대해 얘기하고 있었다. “나와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얼마든지 존재할 수 있다. 저분이 나와 생각이 다르면 뭐가 다른가 생각하지 않고 ‘너는 틀렸어
윤재설   2011-04-07
[윤재설] 발로 쓴 노동자 시의원 분투기
솔직히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민선 지방자치 5기에 이르렀음에도 지방자치가 ‘이 모양 이 꼴’일 줄은 몰랐다. 제2의 도시라는 부산의 시의회가 이렇게 엉망일 줄은 몰랐다. 그리고 놀랐다. 단 한 명의 시의원이 4년 동안 얼마나 많은 일을 해냈는지 놀
윤재설   2011-03-04
[윤재설] 회색빛 지방도시의 군상극
잠깐 시간을 내 일본 고베에 다녀왔다. 가는 비행기 안 의 아침뉴스 자막에 나온 한자를 미루어 짐작해보니 사회복지재원 마련 방안과 관련해 사회보험방식과 세금방식을 둘러싼 논쟁이 벌어지는 것 같았다.국내 보수일간지와 경제지들은 일본의 국가신용등급 하락과
윤재설   2011-02-10
[윤재설] 너희가 실업을 아느냐
2010년 한국의 독서풍경 인터넷 서점들마다 ‘올해의 책’ 선정이 한창이다. 알라딘에서는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 �, 장하준의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김용철의 『삼성을 생각한다』 등 인문사회과학서들이 순위권
윤재설   2010-12-23
[윤재설] 오늘 무심코 몇번이나 지나쳤습니까
오브나가 위기 속으로 들어가 쓴 이 책을 읽으면 우리의 위기를 찬찬히 되짚는 시간을 가져볼 수 있다. 우리가 지나치고 못 본 채하는 우리 주변의 ‘투명인간’들을 직시할 수 있게 된다. 훌륭한 르포문학을 접할 수 있는 건 덤이다.
윤재설   2010-11-26
[윤재설] 소설로 쓴 ‘삼성을 생각한다’
이 책의 출간소식을 듣고 두 가지 기억이 떠올랐다. 첫째는 지난 여름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받은 전화 한 통이었다. “감사합니다. 민주노총입니다.” “민주노총이죠? 저는 소설 쓰는 조정래라고 합니다. 지금 삼성에 관한 소설을 쓰고있는데 회사에서 노동조합
윤재설   2010-10-24
[윤재설] 까딱하다간 우리도 일본꼴 날 지 모른다
2003년엔가 일본에 갔을 때 일이다. 도쿄 시내 번화가인 시부야의 거리를 걷다가 일본공산당의 방송차를 봤다. 무슨 캠페인을 준비하는 것 같았는데 백발의 ‘어르신’들이 앰프를 나르고 있었다. 언뜻 봐도 60~70대의 할아버지들이었다. 이 광경을 보고
윤재설(민주노총)   2010-09-15
 1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가정발송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상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구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