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노동문화 처음처럼] “노동자라면 누구나 함께하자”
‘세상의 모든 노동자여, 단결하라.’ 약칭 ‘세모단’이라고 부르는 노조 경남지부 율동패는 이름에 걸맞게 노조 조합원과 노조 밖 노동자를 모두 묶고 있다.6월28일 경남지부 사무실에서 만난 ‘세모단’ 패원은 경남지부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조합원 두 명
김경훈 편집부장   2017-07-14
[노동문화 처음처럼] “우리 이야기 담은 노래로 공연 채우고 싶다”
경기 부천시 송내역에 내려 버스를 탔다. 창밖으로 푸른 산과 들이 지나간다. ‘이런 외진 곳에 과연 노래패 연습실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때쯤 버스에서 내렸다. 2~3분 정도 걸으니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판매위원회 노래패 ‘노래로 여는 세상’ 연
김경훈 편집부장   2017-07-04
[노동문화 처음처럼] “노조와 대중 잇는 역할하고 싶다”
클라리넷, 트롬본, 트럼펫, 알토 색소폰, 테너 색소폰, 전자기타, 베이스기타, 드럼… 클래식 공연장에서나 볼 법한 악기들이 어우러져 민중가요 ‘투쟁을 멈추지 않으리’를 연주한다. 투쟁 현장에서 늘 듣던 노래지만 오케스트라 연주로 들으니
김경훈 편집부장   2017-04-18
[노동문화 처음처럼] “셋이 함께라면 끝까지 한다”
매주 토요일이면 수많은 노동자, 시민이 박근혜 정부 퇴진과 적폐청산을 외치며 촛불을 들고 모이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광화문광장에서 길 하나만 건너면 박근혜 정부 퇴진을 요구하며 100일 넘게 천막에서 농성 중인 ‘박근혜-재벌총수 구속 비정규직 철
김경훈 편집부장   2017-03-22
[노동문화 처음처럼] “지금처럼 함께 노래하고 싶다”
“수련회 때 분명히 열심히 하신다고 하셨는데… 열심히 하시네요.”“어째 말 속에 가시가 있다?”경상도 사람들은 ‘세다’는 이미지가 있다. 무뚝뚝한 말투와 강한 억양 때문에 경상도 사람들끼리 대화하고 있으면 다른 지역 사람들은 ‘싸우는 거
김경훈 편집부장   2016-12-26
[노동문화 처음처럼] “문화패 활동으로 노동자문화 생활화 한다”
1987년 노동자 대투쟁 이후 민주노조운동이 급격히 성장하던 시기는 문화패의 전성기였다. 한국지엠지부 노래패 ‘참소리’도 노동자 대투쟁의 영향력이 남아있던 1989년 창설했다. 한때 반주반과 노래반으로 나눠 운영할 만큼 ‘참소리’ 패원이 많았지만, 민
김경훈 편집부장   2016-05-25
[노동문화 처음처럼] “풍물은 사람을 모으는 힘이 있다”
“잘 나갈 때 대단했죠. 우리가 없으면 수도권 풍물패가 제대로 안 될 정도였으니까.”노조 기아자동차지부 소하지회 풍물패 ‘맥’이 만들 때부터 활동해온 현광석 패원은 ‘맥’의 전성기를 이렇게 회상했다. ‘맥’은 기아자동차에 민주노조가 들어선 1992년
김경훈 편집부장   2016-02-19
[노동문화 처음처럼] “현장에서 일하는 월요일 꿈꾼다”
“우린 해고됐으니까 남들 같은 월요일이 없잖아요. 복직해서 남들처럼 월요일에 일하고 싶다는 의미로 란 이름을 붙였어요.” 김성진 패원은 쌍용자동차지부(아래 쌍용차) 노래패 의 뜻을 이렇게 설명했다. 는 남들처럼 공장으로 출근하는 평범한 월요일, 하지만
김경훈 편집부장   2015-12-08
[노동문화 처음처럼] “공장으로 돌아가 콜밴 2기 만들고 싶다”
정리해고에 맞서 3,000일 넘게 투쟁해온 노조 인천지부 콜트악기지회(지회장 방종운)와 노조 대전충북지부 콜텍지회(지회장 이인근)가 최근 새로운 투쟁을 시작했다. 방종운 지회장이 “콜트악기지회, 콜텍지회 때문에 건실한 회사가 아예 문을 닫게 됐다”는
김경훈 편집부장   2015-11-13
[노동문화 처음처럼] “문화패는 소수노조 최고의 노조활동”
‘내 마음은 곧 터져버릴 것 같은 활화산이여, 뛰는 맥박도 뜨거운 피도 모두 터져버릴 것 같아.’8월12일 노조 대전충북지부 한국타이어지회(지회장 양장훈, 아래 지회) 사무실. 지회 율동패 ‘톱니바퀴’ 패원들이 구슬땀을 흘리며 ‘불나비’에 맞춰 율동
김경훈 편집부장   2015-08-24
[노동문화 처음처럼] “투쟁에 기름칠하는 문화패 역할. 노동조합의 즐거움을 보여주겠다”
“병기 형 연기가 장난이 아닌데? 이러다 야동병기 되겠어.”7월7일 늦은 저녁 민주노총 경기중부지부 사무실. 다섯 남녀가 사흘 전 찍은 ‘이 돈으로 살아봐’ 뮤직비디오 이야기를 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뮤직비디오 속에서 야동을 보는 이병기 패원의 연기가
김경훈 편집부장   2015-07-13
 1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가정발송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상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구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