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뉴스 > 지부지회보도
“노동부가 최정우 경호대”살인기업 포스코·무능력 노동부 규탄 경북 금속노동자 결의대회 … 포항지청, 면담 대표단 가로막아
김규백 편집부장, 편집=신동준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무능력 살인 공범 노동부를 규탄한다.”

금속노조 구미·경주·포항지부가 포스코의 노동자 살인을 막지 못한 노동부를 규탄했다.

금속노조 경북권 세 지부가 3월 24일 노동부 포항지청 앞에서 ‘살인기업 포스코·무능력 노동부 규탄, 위험의 외주화 중단, 경북 금속노동자 결의대회’를 열었다.

대회 대열 앞에 지난 3년 동안 포스코가 죽인 노동자 22명의 영정이 자리했다.

   
▲ 금속노조 구미·경주·포항지부가 3월 24일 노동부 포항지청 앞에서 ‘살인기업 포스코·무능력 노동부 규탄, 위험의 외주화 중단, 경북 금속노동자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대회 대열 앞에 지난 3년 동안 포스코가 죽인 노동자 22명의 영정이 자리했다. 포항=김규백
   
▲ 김용화 금속노조 수석부위원장이 3월 24일 ‘살인기업 포스코·무능력 노동부 규탄, 위험의 외주화 중단, 경북 금속노동자 결의대회’에서 “노동부가 최정우 경호대를 자임하며 반노동자 행정을 고수하고 있다. 금속노조는 노동부에 대한 투쟁을 전면화할 것”이다 라고 선언하고 있다. 포항=김규백

김용화 금속노조 수석부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노동부가 최정우 경호대를 자임하며 반노동자 행정을 고수하고 있다. 금속노조는 노동부에 대한 투쟁을 전면화할 것”이다 라고 선언했다.

김용화 수석은 “노동부가 금속노조의 말을 귀담아듣지 않으면, 세종청사에서 19만 금속노조의 푸른 깃발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찬호 노조 경주지부 세진지회장은 현장 투쟁사를 통해 “1월 18일 도장공장 화재로 모든 설비가 불타고 현장이 사라졌다”라면서 “화재 이후 총고용 보장을 걸고 교섭에 돌입했으나 사측은 고통 분담을 강요하며 구조조정안을 제출했다”라고 보고했다.

   
▲ 금속노조 구미·경주·포항지부가 3월 24일 노동부 포항지청 앞에서 ‘살인기업 포스코·무능력 노동부 규탄, 위험의 외주화 중단, 경북 금속노동자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포항=김규백
   
▲ 노조 구미·경주·포항지부 대표자들이 3월 24일 노동부 포항지청 앞에서 ‘살인기업 포스코·무능력 노동부 규탄, 위험의 외주화 중단, 경북 금속노동자 결의대회’를 마치고 권오형 노동부 포항지청장을 면담하기 위해 청사로 이동했으나 포항지청 공무원들이 입구를 막고 있다. 포항=김규백

박찬호 지회장은 “지회는 3월 19일부터 천막농성에 돌입했다”라면서 세진지회 총고용 보장 투쟁에 지지와 연대를 호소했다.

김모환 포항지부 포스코 사내하청지회 롤앤롤분회장은 현장 투쟁사에서 “최정우 회장 취임 후에 많은 노동자가 다치고 죽어서 집에 제대로 돌아가지 못했다”라며 “대다수가 하청노동자”라고 꼬집었다. 김모환 분회장은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결의했다.

노조 구미·경주·포항지부 대표자들은 상징의식을 마치고 권오형 노동부 포항지청장을 면담하기 위해 청사로 이동했으나 포항지청 공무원들이 입구를 막았다. 결국, 지부 대표자들과 권오형 지청장이 면담했으나 “노력하겠다”라는 영혼 없는 대답만 들을 수 있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