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뉴스 > 노조소식보도
“지엠 한국 철수설, 문재인 정부가 막아라”노조·한국지엠지부, 산업은행 지분 매각 반대…30만 노동자 일자리 지키기 나선다
조영미 선전국장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금속노조가 7월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한국지엠 일자리 지키기 대책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실과 함께 ‘한국지엠 30만 노동자 일자리 지키기 산업은행-정부지분 매각 저지 대책위원회 출범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정치권에 고용 보장을 촉구했다.

노조는 “지엠의 수익구조개편 전략에 따른 구조조정과 물량감소로 한국지엠 1만5천 명 노동자는 물론 30만 협력업체 노동자와 가족의 생존권이 불안한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라며 민주노총을 비롯한 각계각층과 대책위를 구성해 30만 노동자의 고용을 지키기 위한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엠과 산업은행은 2010년 산업은행이 보유지분 17.02%로 거부권 행사 가능한 특별결의에 합의했다. 이 협약은 올해 10월 16일 효력을 잃는다고 알려졌다.

   
▲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임한택 지부장이 7월 12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지엠의 수익구조개편 전략에 따른 구조조정과 물량감소로 한국지엠 1만5천명 노동자는 물론 30만 협력업체 노동자와 가족들의 생존권이 불안한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라며 민주노총을 비롯한 각계 각층과 대책위를 구성해 30만 노동자의 고용을 지키기 위한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조영미

노조와 한국지엠지부는 “특별결의 거부권을 상실하고 산업은행이 지분을 매각하면 지엠 철수가 가능해진다”라며 “정부는 수십만 노동자들이 고용불안 절벽으로 내몰리지 않도록 글로벌 지엠과 ‘한국지엠의 장기 발전전망이 담긴 구체 실천방안’ 협약 체결에 나서라”라고 촉구했다.

금속노조와 한국지엠지부는 “정부는 산업은행이 보유한 한국지엠 지분 17.02%를 매각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한국지엠지부는 “지엠은 한국정부가 제공한 갖은 혜택과 특혜를 바탕으로 부도 위기를 벗어났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지엠지부는 “최근 글로벌 지엠이 푸조시트로엥(PSA)에 오펠 유럽사업부를 매각해 한국지엠의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라며 “한국지엠이 오펠 브랜드로 유럽에 수출하는 물량이 감소해 구조조정과 물량감소에 직면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지부는 글로벌지엠의 수익구조 개편 전략에 따른 구조조정과 물량감소라고 지적했다.

노조와 한국지엠지부는 “30만 노동자의 고용을 지키기 위해 문재인 정부가 책임 있게 나서라는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 밝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가정발송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상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구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