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뉴스 > 지부지회보도
“한국지엠, 뭐 하는 짓거리냐”한국지엠 창원부품물류센터 일방 폐쇄통보 … “먹튀 철수 구조조정 사전 작업 아닌가?”
경남=정영현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단기직 아르바이트생도 이렇게 자르지 않는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한국지엠창원부품물류비정규직지회는 3월 30일 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분노를 토했다. 창원부품물류센터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한 순간에 일터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한국지엠은 3월 26일 ‘창원PDC 통합 및 업무 종료 안내’ 공문을 통해 창원PDC(부품물류센터)의 업무는 3월 31일부로 종료하며, 창원PDC를 세종PDC로 통합한다고 일방통보했다. 

해당 센터 노조 한국지엠지부 조합원들도 구조조정에 내몰렸다. 한국지엠지부 정비부품지회 박대금 대의원은 26일부터 지회 농성장에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지회는 29일 6시간 파업을 벌였고, 30일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지회는 “물류센터 일방 폐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라며 창원부품물류센터 폐쇄가 글로벌 지엠의 이윤 극대화와 철수를 위한 사전단계라고 지적했다.

   
▲ 금속노조 경남지부가 3월 30일 한국지엠 창원공장 앞에서 ‘한국지엠 창원부품물류 폐쇄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정영현

지회는 “한국지엠 부품물류의 연간 수익은 2~3천억 원 이상이다. 창원물류센터는 생산성과 품질면에서 글로벌지엠 최상위에 랭크되어 있는 최우수 사업장”이라며 “창원센터의 폐쇄는 부품물류를 외주화해 발생하는 수익을 한국지엠이 아닌 글로벌 지엠이 가져가려는 구조조정이다”라고 밝혔다.

지회는 “지엠이 한국 공장에 관한 폐쇄와 통합 등을 계획대로 시행하면 한국지엠의 수익성은 나빠지고 강도 높은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것이 분명하다”라며 “외투 자동차 3사들이 했던 것처럼 AS를 포함한 주변 사업을 모두 정리하고 생산조립공장만 남겨 향후 철수를 쉽게 하려는 정책이다”라고 비판했다.

나흘째 단식중인 박대금 대의원은 “저는 한국 공장에서 일하는 한국 사람인 만큼 미국 지엠이 더 많은 이윤을 챙겨나가는 짓을 결코 그냥 두지 않을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한국지엠지부와 교섭에서 ‘창원과 제주(부품물류센터 폐쇄) 일방 추진 않는다는 약속 지킨다’라고 밝히고 특별교섭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국지엠은 26일 공문을 통해 ‘노동조합의 이해를 바란다’라며 폐쇄 사흘 전 일방 통보했다.

홍지욱 노조 경남지부장은 “한국지엠은 고용유지 약속, 일방 폐쇄 추진 중단 약속을 어겼다. 이것이 뭐 하는 짓거리냐”라며 “지엠 자본이 한국의 노조와 한국 정부를 무시하고 있다”라며 강력한 대응 투쟁을 경고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