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뉴스 > 노조소식보도
금속노동자, “모든 해고 금지·살인기업 처벌” 외치며 행진금속노조, 130주년 세계 노동절 결의대회 열어…“모든 노동자 위한 전태일 법 제정 앞장서자”
박재영, 사진=신동준, 편집=신동준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금속노조가 세계 노동절 130주년 맞아 전태일 동상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금속노조는 모든 역량을 다해 코로나 19 사태를 빌미로 자본이 노리는 구조조정과 정리해고, 노동법 개악 시도를 분쇄하겠다고 결의했다.

금속노조는 5월 1일 서울 종로구 종로 5가 전태일 다리에서 ‘130주년 세계노동자의 날 정신 계승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열고 서울시청까지 행진을 벌였다. 

   
▲ 금속노조가 5월 1일 서울 종로구 종로 5가 전태일 다리에서 ‘130주년 세계노동자의 날 정신 계승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열고, 서울시청까지 행진을 벌이고 있다. 신동준

 

   
▲ 금속노조가 5월 1일 서울 종로구 종로 5가 전태일 동상 앞에서 ‘130주년 세계노동자의 날 정신 계승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이날 결의대회에 노조 서울지부, 경기지부, 기아자동차지부 소하, 화성, 판매, 정비지회, 현대자동차지부 남양, 판매, 정비위원회, 한국지엠지부, 쌍용자동차지부 조합원들이 참가했다. 신동준

 

   
▲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이 5월 1일 ‘130주년 세계노동자의 날 정신 계승 금속노조 결의대회’에서 “금속노조는 노동자가 죽고 다치지 않고 퇴근하도록, 21대 국회에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중대 재해기업 처벌법을 만들겠다”라고 결의하고 있다. 신동준

이날 결의대회에 노조 서울지부, 경기지부, 기아자동차지부 소하, 화성, 판매, 정비지회, 현대자동차지부 남양, 판매, 정비위원회, 한국지엠지부, 쌍용자동차지부 조합원들이 참가했다. 각 지역지부는 코로나 19 사태로 대규모 집회가 금지된 상황에 맞춰 민주노총 지역별 대회에 참가했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우리는 오늘 참담한 노동절을 맞이하고 있다”라며 4월 29일 경기 이천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산재 사망 중대 재해로 목숨을 잃은 서른여덟 명의 노동자의 죽음을 애도했다.

김호규 위원장은 “구의역 김 군과 태안 서부화력발전소 김용균 노동자는 유품으로 컵라면을 남겼다. 이번 산재 참사로 숨진 한 비정규직 노동자는 점심으로 컵라면에 밥을 말아 먹고 일하던 중 목숨을 잃었다”라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죽음을 애통해했다.

   
▲ 금속노조가 5월 1일 서울 종로구 종로 5가 전태일 동상 앞에서 ‘130주년 세계노동자의 날 정신 계승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신동준

 

   
▲ 금속노조가 5월 1일 서울 종로구 종로 5가 전태일 다리에서 ‘130주년 세계노동자의 날 정신 계승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열고, “모든 해고 금지·살인기업 처벌” 외치며 서울시청까지 행진을 벌이고 있다. 신동준

 

   
▲ 금속노조가 5월 1일 서울 종로구 종로 5가 전태일 다리에서 ‘130주년 세계노동자의 날 정신 계승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열고, “모든 해고 금지·살인기업 처벌” 외치며 서울시청까지 행진을 벌이고 있다. 신동준

김호규 위원장은 “2008년 이천 냉동창고 산재로 노동자 마흔 명이 죽었을 때 제대로 조사하고 처벌했다면 이번 화재 참사는 없었을 것이다”라며 “금속노조는 노동자가 죽고 다치지 않고 퇴근하도록, 21대 국회에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중대 재해기업 처벌법을 만들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정주 노조 서울지부 동부지역지부 부지회장은 투쟁사에서 90%가 넘는 종로 보석세공 사업장에서 임금 삭감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최정주 부지회장은 “보석세공 노동자의 80%가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못해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 노동자들이 임금 삭감 없이 코로나 사태를 이겨낼 수 있도록 금속 노동자들이 힘을 모아 달라”라고 호소했다.

이명노 기아차비정규직지회장은 투쟁사에서 코로나 감염보다 고용불안과 집단해고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며 “전국 모든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공동 요구를 내걸고 생존권을 지켜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금속노조가 5월 1일 서울 종로구 종로 5가 전태일 다리에서 ‘130주년 세계노동자의 날 정신 계승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열고, “모든 해고 금지·살인기업 처벌” 외치며 서울시청까지 행진을 벌이고 있다. 신동준

 

   
▲ 최종태 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장이 5월 1일 ‘130주년 세계노동자의 날 정신 계승 금속노조 결의대회’ 마무리 집회에서 “금속노조가 모든 노동자를 위한 전태일 법, 해고와 산재 걱정 없는 일터를 만드는 투쟁에 앞장서자”라고 호소하고 있다. 신동준

 

   
▲ 금속노조 조합원들이 5월 1일 서울시청 앞에서 ‘130주년 세계노동자의 날 정신 계승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마무리하며 금속노조가를 부르고 있다. 신동준

결의대회에 이어 금속노조 조합원들은 ‘고용은 국가 책임’, ‘백신은 노조할 권리’, ‘비정규직 철폐’, ‘모든 해고 금지’ 등을 적은 팻말을 들고 전태일 다리를 출발해 서울 시청 앞까지 행진했다.

금속노조 결의대회 마무리 집회에서 최종태 노조 기아자동차지부장은 “앞서간 선배 노동자의 역사를 기억하는 데 그치지 말고, 주 52시간제와 최저임금 인상, 비정규직 철폐로 나아가자. 금속노조가 모든 노동자를 위한 전태일 법, 해고와 산재 걱정 없는 일터를 만드는 투쟁에 앞장서자”라고 결의를 높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