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뉴스 > 노조소식보도
“조선업 날로 먹는 정몽준, 현중·대조·금속이 목구멍 막는다”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각 철회, 문재인 정부 규탄 결의대회 열어…“금속노조 하반기 투쟁 선포, 끝까지 함께”
신동준, 사진=임연철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에서 배를 만드는 노동자들이 지른 함성이 옥포만을 울렸다.

금속노조는 7월 5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서문 인근에서 ‘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각 철회, 조선업 팔아먹는 문재인 정부 규탄 금속노조 영남권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대회에서 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와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은 뜨거운 동지애를 확인하고, 정몽준-정기선 재벌 세습을 위한 대우조선 매각과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 철회 투쟁을 끝까지 함께 벌이기로 결의했다. 현대중공업 조합원들은 대우조선 조합원들에게 승리를 상징하는 부부젤라 나팔을 전달했다.

   
▲ 금속노조가 7월 5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서문 인근에서 ‘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각 철회, 조선업 팔아먹는 문재인 정부 규탄 금속노조 영남권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거제=임연철

 

   
▲ 7월 5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서문 인근에서 연 ‘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각 철회, 조선업 팔아먹는 문재인 정부 규탄 금속노조 영남권 결의대회’에 참가한 대우조선지회 조합원과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재벌 특혜 매각 철회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거제=임연철

김호규 노조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오늘, 7월 5일 이 자리에서 금속노조 하반기 투쟁을 당당히 선언한다. 쟁의권 확보하고 금속 차원의 투쟁을 만들겠다. 조합원의 명령을 중앙쟁대위가 받아 투쟁을 만들겠다”라고 선포했다.

김호규 위원장은 “금속노조는 단결하면 승리한다. 우리는 울산에서 영웅적인 투쟁을 벌였고, 거제에서 시민과 함께 위대한 투쟁을 만들었다. 새로운 투쟁의 역사를 만들고 있다”라고 상반기 싸움을 평가했다.

박근태 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은 투쟁사에서 “대조와 현중의 투쟁은 전국의 노동자가 함께 싸울 수밖에 없는 재벌개혁 투쟁이다. 권오갑 현중 부회장은 사실상 구조조정을 선언했다. 필사즉생의 각오로 싸울 수밖에 없다”라고 강조했다.

박근태 지부장은 “대우조선 매각 철회 투쟁과 현중 물적 분할 무효 투쟁은 하나의 싸움이다. 연대투쟁이 아니라 나의 투쟁이다. 우리의 투쟁이다”라며 대우조선지회와 현대중공업지부가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금속노조 조합원들이 7월 5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서문 인근에서 연 ‘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각 철회, 조선업 팔아먹는 문재인 정부 규탄 금속노조 영남권 결의대회’에서 조선산업을 정몽준 재벌에 넘기려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거제=임연철

 

   
▲ 7월 5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서문 인근에서 연 ‘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각 철회, 조선업 팔아먹는 문재인 정부 규탄 금속노조 영남권 결의대회’에서 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에게 승리를 상징하는 부부젤라 나팔을 전달하고 있다. 거제=임연철

신상기 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장은 투쟁사를 통해 “오늘 옥포조선소 투쟁에 모인 금속노조, 특히 현대중공업지부와 대우조선지회 대오를 보고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신상기 지회장은 “문재인 정권은 이명박근혜 정권도 감히 내지르지 못한 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각을 저질렀다”라며 “현중 물적 분할 무효 만들 수 있다. 대우조선 재벌 매각 막을 수 있다. 물러설 수 없고, 물러설 곳 없다”라며 승리할 때까지 투쟁하자고 호소했다.

경남과 거제에서 일하고 사는 지역의 시민과 노동자들이 한마음으로 대우조선 매각 철회를 위해 싸우고 있다. 김용운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 살리기 거제대책위원장은 “현대중공업이 노동자와 거제시민, 경남도민, 울산시민의 요구를 끝내 외면하고 7월 1일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심사를 신청했다”라고 규탄했다.

   
▲ 7월 5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서문 인근에서 연 ‘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각 철회, 조선업 팔아먹는 문재인 정부 규탄 금속노조 영남권 결의대회’에서 노조 영남권 몸짓패 조합원들이 힘찬 공연을 펼치고 있다. 거제=임연철

 

   
▲ 7월 5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서문 인근에서 연 ‘대우조선 재벌 특혜 매각 철회, 조선업 팔아먹는 문재인 정부 규탄 금속노조 영남권 결의대회’에서 지역대책위, 가족대책위, 사내하청노동자, 원청노동자 대표들이 단결하여 마침내 투쟁에서 승리하겠다는 내용의 공동결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거제=임연철

김용운 위원장은 “현중이 독과점 비율을 낮추기 위해 대우조선의 도크를 폐쇄하는 구조조정을 벌일 우려가 있다”라고 지적하고, “1987년 노동자 대투쟁 정신을 되살려 거제, 울산, 창원에서 노동자의 힘을 보여주자”라고 조합원들의 투쟁을 독려했다.

홍지욱 노조 경남지부장은 “문재인 정부와 현중 자본은 금속노조의 강력한 투쟁으로 허둥대고 있다. 대조와 현중 노동자들은 상반기 잘 싸웠다”라고 치켜세웠다.

홍지욱 지부장은 “조선 노동자의 투쟁으로 거제시와 경남도가 의견을 바꾸고 있다”라며 “답은 우리 안에 있다. 흔들리지 않고 싸우면 이긴다. 전국의 금속노동자가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의 천군만마가 될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역설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