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뉴스 > 노조소식보도
전국 투쟁 사업장 담은 ‘투쟁여지도’ 제작전국 35개 사업장, 약 7천여 명 설 명절에도 투쟁 이어나가
편집국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곧 설입니다. 가족이 모이고, 웃음과 인정이 넘쳐야 할 명절이지만 가족을 만나러 가지도 못하는 농성 노동자들과, 고향에 내려가도 가슴이 무거운 장기투쟁사업장의 노동자들에게 명절은 마음의 감옥입니다.

1월 30일 현재 360여 개의 금속노조 소속 사업장 중에 구조조정, 정리해고, 손배가압류, 각종 노조파괴 책동에 맞서서 투쟁 중인 사업장은 35곳이고 인원수로는 약 7천여 명입니다. 금속노조 전체 조합원은 18만 명입니다. 이 수치는 2018년도 임단협 미타결 사업장과, 현재 투쟁을 전개하고 있지는 않으나 복수노조 강제창구단일화제도로 인해 노조 활동에 제약을 받는 60여 개 사업장을 제외한 것입니다.

투쟁의 이유도 다양합니다. 노조파괴(유성기업지회), 불법파견(각종 비정규직지회들), 손배가압류(KEC지회), 해고와 부당노동행위(포스코지회), 폐업철회(파나진지회), 정리해고(신영프레시젼분회) 등. 이유는 달라도 원인은 사실 모두 같습니다.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고 없애려고만 하는 사용주의 낡은 노동관이 금속노조의 투쟁이 전국 각지에서 끊이지 않게 만드는 주범입니다.

이 중에는 문제의 근원적인 해결을 위해 사업장을 떠난 서울에서 농성을 벌이는 동지들도 있습니다. 13년째 정리해고에 맞서 싸우고 있는 콜트와 콜텍지회는 각각 여의도와 등촌동에 농성 천막을 마련했습니다.

구조조정에 맞서 6개월째 파업 중인 울산의 고강알루미늄지회는 서초동 알루코 본사에 진입하여 농성 중입니다. 창원의 삼성테크윈지회는 김승연 한화 회장의 결단을 촉구하며 매일 북촌에 갑니다. 해고자복직을 요구하는 시그네틱스분회와 공장정상화를 요구하는 풍산마이크로텍지회도 서울의 중심인 광화문에 농성장을 차렸습니다.

금속노조는 명절을 명절같이 보내지 못하는 조합원들을 생각하며 전국의 투쟁사업장을 모은 ‘투쟁여지도’를 제작했습니다. 2019년 한 해 동안 투쟁여지도의 이름들이 하나하나 해결되고 지워져, 내년 설에는 굳이 다시 투쟁 지도를 만들지 않아도 되기를 금속노조는 새해소원으로 빕니다. 

   
 

 

■ 금속노조 투쟁사업장(2019. 1. 30 현재)

○ 서울지부

레이테크코리아, 성진씨에스분회, 신영프레시젼분회, 판매연대지회

○ 경기지부

시그네틱스분회, 삼성지회

○ 인천지부

콜트악기지회, 한국지엠부평비정규직지회

○ 대전충북지부

콜텍지회, 유성기업(영동)지회, 콘티넨탈지회, 보쉬전장지회, 현대성우메탈지회, 한국타이어지회

○ 충남지부

유성기업(아산)지회, 현대차아산사내하청지회

○ 전북지부

현대필터산업분회, 한국지엠군산비정규직지회

○ 광주전남지부

포스코사내하청지회, 포스코지회

○ 대구지부

AVO카본코리아지회, 삼우기업지회, 상신브레이크지회

○ 구미지부

KEC지회, 아사히글라스비정규직지회

○ 경주지부

파나진지회

○ 경남지부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대림자동차지회, 삼성테크윈지회

○ 부산양산지부

풍산마이크로텍지회

○ 울산지부

고강알루미늄지회

○ 포항지부

포스코지회, 포스코사내하청지회

○ 쌍용자동차지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