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뉴스 > 지부지회보도
“가난한 노동자 임금 빼앗은 국회, 해산하라”서울지부, 최임법 개악 규탄 결의대회…상여금 쪼개기, 공휴일 연차휴가 대체, 식대 청구 등 횡행
박재영 편집국장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조금이나마 나은 삶을 기대했던 금속노조 서울지부 최저임금 노동자들이 최저임금 삭감을 주도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분노를 터트렸다. 경찰은 더불어민주당사 앞을 차벽으로 막았다.

노조 서울지부는 5월 3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임금 도둑질 최저임금법 개악 규탄 금속노조 서울지부 결의대회’를 열었다. 노조 서울지부는 이번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국회가 재벌의 부당이득에 눈을 감고, 가난한 노동자들의 월급을 빼앗은 짓이라며 분노했다.

   
▲ 노조 서울지부가 5월 3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임금 도둑질 최저임금법 개악 규탄 금속노조 서울지부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박재영

박경선 서울지부장은 대회사에서 “차라리 국회를 해산하라. 국회의 최저임금법 개악은 우리 노동자가 정치투쟁을 하고 정치세력화해야 하는 이유를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박경선 지부장은 “서울지부는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들에게 최저임금법 개정에 관한 입장을 물을 것이다”라며 “금속노조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임 개악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총파업 투쟁으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이필자 레이테크코리아분회 수석대의원은 “최저임금법 개악은 국회가 임태수 같은 악덕 사장에게 날개를 달아준 꼴”이라고 꼬집었다. 레이테크코리아는 올해 최저임금 인상을 이유로 10년 이상 포장부에서 일하던 여성 노동자들을 영업부로 강제 전환 배치했다. 이 과정에서 저항하는 여성 노동자들은 인권을 유린당했지만 임태수 사장은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았다.

   
▲ 노조 서울지부가 5월 3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임금 도둑질 최저임금법 개악 규탄 금속노조 서울지부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박재영

지부 정우금속공업분회는 회사가 ‘상여금 쪼개기’를 통해 상여금 중 100%를 기본급에 포함했다. 회사는 상여금 쪼개기를 공개투표 방식으로 진행함으로써 ‘노동자 동의 없는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금지 원칙’을 무시했다.

성진씨에스 사측은 올해 최저임금이 오르자 공휴일을 연차휴가로 대체하고, 식대비용 청구, 생산 강도 강화를 통보했다. 이에 맞서 노동자들이 노조를 만들자 원청인 코오롱글로텍은 폐업과 해고를 통보했다.

노조 서울지부는 결의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고 자한당이 붙어 만든 최저임금 삭감을 용납하지 않겠다. 이제 우리 삶을 지키는 투쟁을 시작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