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뉴스 > 지부지회보도
하이디스지회, 투쟁 마무리 보고대회 열어1,058일 정리해고 철회, 고용보장 투쟁 마쳐…“연대의 정신 품고 다른 투쟁 시작하겠다”
임연철, 사진=신동준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금속노조 경기지부 하이디스지회가 2월 21일 저녁 청와대 앞에서 1,058일 동안 벌인 하이디스 투쟁을 마무리하는 보고대회를 열었다.

이상목 하이디스지회장은 하이디스지회로서 인사드리는 마지막 자리라며 보고대회를 지켜보는 내내 떨렸다고 했다. 이상목 지회장은 “1천억 원의 흑자를 내고도 정리해고와 공장폐쇄를 자행한 외투 자본에 무릎 꿇고 싶지 않아 시작한 투쟁이 3년이 흘렀다”라며 “조합원들의 고용을 해결하지 못해 승리라고 표현하기는 어렵지만, 한국 사회에 먹튀 외국투자 자본의 심각성을 알린 싸움”으로 평가했다.

이상목 지회장은 “하이디스에 맞선 투쟁은 마무리하지만, 그동안 노동자와 연대 단위 동지들이 보내준 연대의 정신을 품고 고용문제 해결을 포함한 다른 투쟁을 시작하겠다”라고 밝혔다.

   
▲ 금속노조 경기지부 하이디스지회와 노동자들이 2월 21일 저녁 청와대 앞에서 1,058일 동안 벌인 투쟁을 마무리하는 보고대회를 시작하며 민중의례를 하고 있다. 신동준

 

   
▲ 김홍일 하이디스지회 사무장이 2월 21일 청와대 앞 ‘하이디스지회 투쟁 보고대회’ 시작을 선언하고 있다. 신동준

 

   
▲ 하이디스지회 조합원들이 2월 21일 청와대 앞 ‘하이디스지회 투쟁 보고대회’에서 감회에 젖은 눈빛으로 투쟁을 기록한 영상을 보고 있다. 신동준

 

   
▲ 이상목 하이디스지회장이 2월 21일 청와대 앞 ‘하이디스지회 투쟁 보고대회’ 에서 지회장으로서 마지막 인사를 한다며 투쟁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신동준

하이디스지회 조합원들은 큰절로 투쟁 보고대회를 마무리하고, 보고대회에 온 노동자들은 포옹으로 서로를 격려했다.

앞서 하이디스지회 조합원들은 2월 11일 조합원 총회를 열어 기술 먹튀 외투 자본 대만 이잉크사에 맞서 3년 동안 벌인 정리해고 철회, 고용보장 투쟁을 해고 무효 소송 2심 재판부의 조정권고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조정권고안은 정리해고에 관한 보상과 민·형사상 소송을 취하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이디스지회는 2015년 3월 당한 정리해고에 맞서 고용보장을 요구하며 줄기차게 투쟁했다. 대만 이잉크사 모기업인 영풍위그룹에 고용보장을 요구하며 다섯 차례 원정투쟁을 다녀왔다. 투쟁과정에서 회사로부터 민사 소송, 수십억 원의 손해배상청구와 정부에게 형사 처벌을 당했다.

   
▲ 금속노조 경기지부 하이디스지회 조합원들이 2월 21일 청와대 앞 ‘하이디스지회 투쟁 보고대회’ 에서 3년 투쟁 동안 연대한 노동자, 시민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절을 하고 있다. 신동준

 

   
▲ 하이디스지회 한 조합원이 2월 21일 청와대 앞 ‘하이디스지회 투쟁 보고대회’ 를 마무리하는 파업가를 부르며 눈물 짓고 있다. 신동준

 

   
▲ 하이디스지회 조합원들이 2월 21일 청와대 앞 ‘하이디스지회 투쟁 보고대회’를 마치며 지회 깃발을 내리고 있다. 신동준

 

   
▲ 하이디스지회 조합원과 연대해 함께 싸운 노동자가 2월 21일 청와대 앞 ‘하이디스지회 투쟁 보고대회’에서 아쉬움의 눈물을 흘리며 서로 안고 있다. 신동준

이날 하이디스 투쟁보고 대회에 참가한 300여 명의 민주노총 노동자들과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하이디스지회 조합원들을 격려하고, 한목소리로 문재인 정부와 국회에 외국인투자를 제한할 수 있는 법 제정을 촉구했다.

미국, 프랑스, 영국, 일본, 캐나다 등은 자국경제 보호를 이유로 외국인투자를 제한할 수 있는 법을 두고 있다. 미국은 ‘액슨폴리오법’을 제정해 인수·합병 등 외국인 투자가 미국 국가안보에 위해를 가할 수 있다고 판단하면 대통령이 이를 저지할 수 있다. 외국인투자기업이 무분별한 구조조정을 시행하면 지원금을 회수할 수 있다.

프랑스는 ‘플로랑주법’을 제정해 1천 명 이상 노동자가 일하는 외국인투자기업이 철수할 경우, 사업주가 3개월 동안 직접 인수자를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규정한다. 사업주가 인수자를 찾기 위한 노력을 증명하지 못하면 사업주에게 해고 노동자 한 명당 최저임금의 20배인 2만8000유로(약 4,100만 원) 이상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