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뉴스 > 노조소식보도
“재벌총수에게 구속 전 최후의 만찬을”금속노조, 27일 청와대-재벌총수 만찬 관련 입장발표 기자회견
기아차비정규직지회 조합원 네 명, 만찬 규탄하며 광화문 기습시위
김형석 선전홍보실장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금속노조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재벌 총수들을 불러 저녁밥을 주지 말고 구속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7월 27일 11시 무렵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 참석 조합원들은 불법파견과 노조파괴 범죄를 저지른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있을 곳은 청와대 저녁 식사 자리가 아니라 서울구치소라고 입을 모았다.

   

▲ 금속노조가 7월27일 11시 무렵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와대-재계 만찬과 관련한 재벌적폐 피해노동자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김형석

문재인 대통령은 27일부터 이틀에 걸쳐 재벌 총수와 경제부총리,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공정거래위원장, 금융위원장 등을 청와대로 불러 저녁 식사와 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들은 27일 오후 6시 청와대 상춘재 잔디밭에서 ‘호프 미팅’을 한 뒤 상춘재로 들어가 경제 현안에 대한 시간제한 없는 토론을 벌인다고 한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라두식 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은 “역대 어떤 정권이든 정책이 필요한 사람 처지가 아닌 정책을 만드는 사람 관점에서 정책을 만들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재벌들을 만나기 전에 재벌 청산 정책이 필요한 사람부터 만나라”라고 요구했다.

김수억 노조 기아자동차비정규직지회장 역시 “지금 당장 불법파견과 노조파괴를 바로잡을 수 있도록 정몽구 회장을 처벌하고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 노조 대전충북지부 유성기업영동지회 김성민 지회장 등이 7월27일 ‘만찬 NO 구속 YES’라고 적은 현수막을 들고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김 지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재벌을 불러 만찬을 벌일 것이 아니라 재벌이 벌인 불법을 조사해 처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형석

김성민 노조 대전충북지부 유성기업 영동지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노동자 편을 들라는 요구가 아니다. 최소한 균형을 맞추라는 주장”이라며 “재벌을 불러 만찬을 벌일 것이 아니라 재벌이 벌인 불법을 조사해 처벌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김성민 지회장은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답할 차례”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특검 칼날은 삼성그룹에서 멈춘 지 오래다. 정몽구 회장을 비롯한 재벌총수들이 있어야 할 곳은 청와대 만찬이 아니라 감옥”이라며 불법파견, 노조파괴, 박근혜-최순실 201억 원 상납 사실 등을 들어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 처벌을 요구했다.

   
▲ 노조 기아자동차비정규직지회(화성공장) 조합원 네 명이 7월27일 10시 무렵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에 올라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속과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기습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형석

 

   
▲ 노조 기아자동차비정규직지회 한 조합원이 7월27일 세종대왕상에 올라 정몽구 구속과 불법파견 법원판결 이행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형석

노조는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만나야 할 이들은 노조파괴, 불법파견, 비정규직 남용 등 재벌 범죄와 악행으로 피눈물을 흘린 노동자”라며 “문재인 정부가 정부정책에 협조를 구는 대가로 재벌적폐를 눈감아준다면 노동자들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기자회견이 열리기 전인 오전 10시 무렵 노조 기아차비정규직지회(화성공장) 조합원 네 명이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에 올라 정몽구 회장 구속과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기습시위를 벌였다.

   
▲ 7월27일 오전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기습시위를 벌인 기아차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이 경찰 제지로 내려와 연행되기 전 정몽구 구속과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시위를 벌인 지 10분만에 전원 연행했다. 김형석

이 조합원들은 세종대왕상에 올라 ‘정몽구 구속, 불법파견 법원판결 이행’, ‘범죄자 정몽구는 청와대 만찬, 기아차비정규직은 해고 손배로 고통’이라고 적은 현수막을 펴고 구호를 외치다 경찰 제지로 내려왔다.

경찰은 이들이 시위를 시작한 지 10분 만에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종로경찰서로 연행했다.

김형석 선전홍보실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가정발송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