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 현장 > 동행취재
"기계 신음소리 이제는 끝내야죠"투쟁 1년 발레오공조코리아 노동자들의 외침
강정주 편집부장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10.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발레오공조코리아 충남 천안 공장이 멈춘 지 1년이 됐다. 27일 여의도에서 만난 1년하고도 1일째 투쟁 중인 발레오공조 노동자들에게는 여전히 공장을 돌려야 한다는 염원이 가득하다.

“늦은 밤 공장에 들어가보면 현장의 기계들이 녹슬어 가면서 신음하고 있는 소리가 들립니다. 죽어가는 공장을 살려야 합니다” 
사흘간 길을 걸어 여의도 63빌딩 앞에 선 발레오공조코리아지회 조합원의 안타까운 외침이다. 잘나가던 때는 일요일에도 쉬지 못하고 공장에 나가 일을 해야 했다. 그때는 언제쯤 쉴 수 있을지 고민이었는데 이제는은 상황이 정반대가 됐다. 하루빨리 일을 하고 싶다.

   
▲ 10월27일 발레오공조코리아 권순덕 조합원이 프랑스 대사관 옆에서 열린 위장폐업 철회, 직접교섭 촉구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신동준

권순덕 조합원은 지회 조합원들의 큰 형님이다. 권 조합원은 회사가 설립된 날부터 지금까지 25년을 일했다. 그의 인생 절반의 시간이다. 일하는 내내 세계 제일의 제품을 만든다는 자부심이 있었고 정말 열심히 일했다. 그런 회사가 하루아침에 문을 닫는다니 결코 이해할 수 없었다.
“회사 망친건 우리가 아닙니다. 구멍가게에서 일한 것도 아닌데 15년, 20년씩 일한 사람들을 돈 몇 푼 주고 나가라니요” 그가 여지껏 투쟁을 하고 있는 이유는 회사에 대한 애착 때문이다.

짧지 않은 1년의 투쟁, 공장 마당에서 천막생활을 하고 전국 발레오 계열사와 납품사를 쫓아다녀야 하는 조합원들에게는 덥고 추운 날씨가 큰 어려움이었다. 또다시 찾아온 한파에 지난 밤 부터는 천막에서 자기가 힘들어져서 걱정이다. 바깥 생활이라는 것에 장사 없듯이 조합원들 모두 건강에 적신호가 들어오기도 했다.

1년 동안 같이한 조합원들은 누구보다도 끈끈한 사이가 됐다. 하지만 그동안 같이 투쟁을 시작했던 동지 중 공장을 떠난 이들도 있다. 이택호 지회장은 그들에게 오히려 미안하다고 말한다. “투쟁 방침에 동의를 못해서 떠난 사람은 없어요. 먹고 살아야 하니 생계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거죠. 오히려 떠나는 사람들이 눈물 흘리면서 갔어요”

길어지는 투쟁에 본인들만 아니라 가족들도 많이 지쳤다. 한 조합원은 “처음에는 잘 이해했는데 길어지니까 이제는 언제까지 할거냐고 묻네요”라고 상황을 전한다. 아버지가 1년이나 해고된 채로 있다는 것이 아이에게 흠이 될까 아직도 해고된 걸 비밀로 하고 ‘늘 회사일로 바빠서 얼굴 보기 힘든 아빠’로 지내고 있는 조합원들도 있다.

“투쟁하다보니까요 안타까운게 있더라구요. 노조가 너무 대기업, 대규모 사업장에만 집중하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거요” 도보행진을 계속하면서 조합원 한 명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작은 규모 사업장에 직장폐쇄든 구조조정이든 문제가 터졌을 때 같이 집중해주고, 하루 이틀 연대파업이라도 해주면 오히려 문제가 빨리 해결될 것 같은데...” 이것은 이들이 투쟁 1주년을 도보투쟁을 하면서 맞아야 하는 이유 중 하나기도 했다. “작은 사업장이 잊혀지지 않고 집중 투쟁을 하려면 이런 방법을 쓸 수밖에 없더라구요” 이제는 그들만의 투쟁이 아닌 공동 투쟁, 연대 투쟁이 되기를 절실히 바라고 있다.

하지만 힘든 상황 속에서도 조합원들의 투쟁의 의지와 기세는 꺾이지 않았다. 권 조합원은 “선이 이기지 악이 이기는 건 없습니다. 걱정마세요. 끝까지 해서 꼭 이길거니까요”라며 웃는다. 우리가 안해도 누구라도 해야 할 일이라면 자식들에게 넘겨주지 말고 우리 세대에서 끝내야 한다고.

조합원들은 서로에게 이런 인사를 전한다. “조금만 더 힘냅시다” 사실 1년이 됐다고 조합원들에게 특별한 것은 없다. 발레오 자본, 프랑스 정부, 이명박 정권을 향한 끈질긴 투쟁이 계속되고 있을 뿐이다. 하지만 이들은 다시 힘을 모으고 있다. 죽어있는 공장을 살리기 위해.

강정주 편집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