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0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부지회보도] “울산시민도 현대중공업 분할 반대한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법인분할을 안건으로 다룰 회사의 주주총회 추진시도를 중단하라며 네 시간 파업을 벌이고 현장과 거리에서 투쟁을 벌였다.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5월 16일 울산 현대중공업 현장에서 ‘법인분할 저지 투쟁 출정식과 결의대회’를
성민규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9-05-17
[지부지회보도] “현대차, 판매대리점 금속노조파괴 기획 폐업 의혹”
금속노조와 자동차판매연대지회가 현대차 원청의 대리점 노조파괴 기획 폐업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노조와 지회는 5월 17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앞에서 ‘노조가입 보복 현대자동차 당진 신평대리점 폐업, 비정규직 전원 해고 규탄 기자회견’을 열
신동준 선전홍보실장   2019-05-17
[지부지회보도] “차별과 고용불안 없애려면 금속노조 가입하자”
금속노조 경남지부 거제통영고성 조선사내하청지회와 웰리브지회, 대우조선지회가 대우조선 현장의 하청노동자를 금속노조로 조직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대우조선에서 일하는 원청과 하청노동자 1천여 명이 5월 16일 경남 거제 대우조선 민주광장에서 ‘생존권 사
성민규, 사진=임연철   2019-05-17
[지부지회보도] 금속노조·시민사회단체, 정몽준 특혜 현중 분할 저지 나서
금속노조가 노동·시민사회단체들과 현대중공업 법인 분할을 결정하는 주주총회 저지를 위해 투쟁하겠다는 견해를 밝혔다.금속노조와 재벌특혜 대우조선 매각 저지 전국 대책위원회는 5월 10일 서울 계동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 앞에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대우조선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5-10
[지부지회보도] “고용안정, 민주노조 운동성 회복 집중하는 요구이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지부장 하부영)가 5월 8일, 9일 울산 현대자동차 문화회관에서 136차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2019년 단체교섭 요구안을 확정했다. 노조 현대자동차지부의 2019년 단체교섭 핵심요구는 ▲통상임금 해결 ▲정년연장 ▲불법파견과 불
임연철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9-05-10
[지부지회보도] “정몽준은 이익, 국민은 손해. 김상조, 이동걸 감사하라”
금속노조와 재벌 특혜 대우조선 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현대중공업 정몽준 재벌에 대우조선을 특혜 매각하는데 앞장서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대한 국민감사를 청구했다.·노조와 재벌 특혜 대우조선 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
성민규, 사진=박재영, 편집=신동준   2019-05-07
[지부지회보도] 한국타이어, 대법원판결마저 무시하고 노조탄압
한국타이어가 금속노조 한국타이어지회 사무실을 제공하라는 대법원판결을 무시한 채 지회를 탄압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지회는 사무실 제공을 거부하는 회사에 항의하기 위해 서울 상경투쟁을 벌였다.노조 대전충북지부 한국타이어지회 확대간부와 조합원 200여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4-24
[지부지회보도] “13년 싸움 지켜준 가족과 동지들 덕분이다”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콜텍지회와 콜텍이 4월 23일 오전 10시 한국가스공사 서울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정리해고와 해고자 복직 문제 관련 합의안에 서명했다. 콜텍지회가 13년 동안 벌인 부당 정리해고 철회 투쟁을 마무리하는 순간이었다.김호규 노조 위원장은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4-23
[지부지회보도] “노조 단협 요구안이 우석형 회장 결재안인가?”
신도리코 우석형 회장실의 복합기가 고장 난 듯하다. 금속노조 서울지부 동부지역지회 신도리코분회가 2018년 6월 20일 보낸 임금·단체협약 요구에 대한 답변이 아홉 달이 지난 3월 26일까지 출력되지 않고 있다.강성우 신도리코분회장은 3월 26일 서울
신동준 선전홍보실장   2019-03-27
[지부지회보도] “LG전자는 노동자 배제 밀실 정규직화 중단하라”
LG전자서비스 노동자들이 회사가 정규직화 전환을 놓고 속칭 ‘노동자 대표’와 벌이고 있는 밀실협상을 중단하고, 금속노조 LG전자서비스지회가 참여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LG전자서비스 노동자들이 3월17일 일요일 서울 여의도 LG 본사 앞에서 ‘LG전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3-18
[지부지회보도] 블랙기업 레이테크코리아 OUT! 선언운동 함께 해주세요.
1. 레이테크코리아 불매선언 → goo.gl/nyy5WA 2.인증샷은 각자 SNS와 레이테크OUT 페북페이지 → https://www.facebook.com/Latech.out/ 3.레이테크에 항의전화 02-2223-2308 4.피켓
편집국   2019-03-06
[지부지회보도] 서울고법, “정기상여금은 통상임금이다”
서울고등법원이 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 조합원들의 정기상여금은 통상임금이라는 1심 법원의 판단이 정당하다고 다시 한번 확인했다. 서울고법은 기아자동차가 제기한 신의성실 원칙 위반 주장을 인정하지 않았다.서울고등법원은 2월 22일 노조 기아차지부 조합원들
성민규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9-02-22
[지부지회보도] “기아차, 화성공장서 비정규직 테러”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여섯 개 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이 현장순회를 벌이던 기아차비정규직지회 간부들을 가로막고 집단 폭행한 기아자동차 관리자들과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을 서울 중앙지검에 고발했다.현대·기아차비정규직지회 공동투쟁위원회와 은 2월 19일 대검
성민규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9-02-20
[지부지회보도] "한국지엠 비정규직 38명 모두 정규직 노동자"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낸 근로자지위확인 소송에서 법원이 다시 노동자의 손을 들어줬다.인천지방법원 민사 11부는 2월 14일 ‘한국지엠 원청과 하청의 계약관계, 공정과정 등을 두루 살펴본 결과 도급 관계라 볼 수 없고, 파견 관계라는 원
경남=정영현   2019-02-14
[지부지회보도] “정몽준 재벌 배불리기에 또 세금을…”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지부장 박근태)가 사측에 노동조합 동의 없이 추진하는 대우조선 인수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12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이 추진하고 있는 대우조선 인수가 고용과 노동조건에 큰 영향을 주는 사
성민규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9-02-13
[지부지회보도] 문재인 정부, 노동자 죽이는 손배·가압류 끝까지 고집
국가가 불법, 폭력진압을 벌이다 스스로 입은 경찰의 손해를 배상하라며 10년 만의 복직한 노동자의 첫 임금을 빼앗았다.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와 쌍용차 범대위가 1월 30일 경찰청 앞에서 ‘쌍용차 복직 노동자에 대한 국가손배 임금가압류 규탄 기자회견’을
성민규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9-01-31
[지부지회보도] “알루코 자본, 설 전에 고강알루미늄 파업 해결하라”
금속노조가 박도봉 알루코 회장에게 설이 오기 전에 고강알루미늄 파업사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노조는 1월 29일 서울 서초구 평화빌딩에 있는 알루코 그룹 서울 본사 앞에서 ‘고강알루미늄 전면파업 155일, 알루코 그룹 박도봉이 해결하라 금속노조 기자회
성민규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9-01-29
[지부지회보도] “민주노조 말려 죽이는 알루코 자본에 끝까지 맞선다”
금속노조 울산지부 고강알루미늄지회의 노조 파괴 중단과 단체협약 회복을 요구하는 투쟁에 함께하기 위해 전국의 금속노조 확대간부들이 모였다.금속노조는 1월 24일 서울 서초동 평화빌딩 알루코그룹 본사 앞에서 ‘고강알루미늄 민주노조 사수, 구조조정 분쇄 금
성민규 편집국장   2019-01-25
[지부지회보도] “김승연 한화 회장이 직접 노조파괴 중단 선언하라”
금속노조 경남지부 삼성테크윈지회가 상경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직접 노조탄압 중단을 선언하라고 촉구했다.노조 삼성테크윈지회는 1월 23일 서울 종로구 가회동 김승연 회장 집 앞에서 ‘한화그룹의 노조파괴 책동 규탄과 책임자 처벌 촉구 금속노동자 결의대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9-01-23
[지부지회보도] “금속노조 조합원은 우리 직원 아니다”
한화그룹이 금속노조 조합원들을 탈퇴시키기 위해 회사 차원의 부당노동행위를 저지른 사실을 검찰이 인정했다.창원지방검찰청은 지난해 12월 31일 한화테크윈 회사 관리자 아홉 명을 ▲현장관리자 포섭 ▲금속노조 조합원 성향 분류 ▲조합원 탈퇴 종용 ▲조합원
성민규 편집국장   2019-01-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