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0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부지회보도] “한국지엠 불법파견, 고용노동부가 답을 내라”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한국지엠비정규직대책위가 11월 12일 한국지엠 비정규직 문제해결을 요구하며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노조 경남지부는 농성 대오를 엄호하기 위해 노동부 창원지청 앞에 천막농성장을 설치했다.
경남=정영현   2018-11-12
[지부지회보도] “비조합원 앞세운 조합원 폭언·폭행 용서 없다”
금속노조 서울지부와 자동차판매연대지회가 기아자동차 태평역대리점 대리점주와 비조합원들에게 부당노동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노조 서울지부와 자동차판매연대지회는 11월 6일 경기도 성남시 기아차 태평역 대리점 앞에서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 기아차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8-11-06
[지부지회보도]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삼성과 직접 고용 최종 합의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삼성과 직접 고용에 최종 합의했다.금속노조와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삼성전자서비스와 11월 2일 경기 수원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서 ‘삼성전자서비스 직접 고용 조인식’을 열었다.김호규 노조 위원장은 조인식 인사말에서 “금속노조는
신동준 선전홍보실장   2018-11-02
[지부지회보도] 악덕 사업주와 ‘더불어’ 민주당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아래 민주당)이 금속노조 서울지부 투쟁사업장 여성 노동자들을 외면했다. 민주당은 노동자를 해고하고 인권을 짓밟은 부당노동행위 사업주들에게 사실상 면죄부를 줬다.금속노조 서울지부는 10월 3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8-10-31
[지부지회보도] “노조파괴 금지 내용 없으면 어떤 합의도 할 수 없다”
금속노조와 유성기업의 직접교섭을 앞두고 노조 충남지부와 대전충북지부 조합원들이 유성기업 서울사무소에 올라와 유시영 회장과 유현석 사장이 사태 해결안을 들고 교섭에 나오라고 촉구했다.노조 유성기업 아산지회와 유성기업 영동지회가 유시영 회장과 직접교섭을
성민규, 사진=신동준   2018-10-25
[지부지회보도] 포스코, 대놓고 금속노조 지회 와해 시도
포스코가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와해를 위해 부당노동행위를 저지르고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노조는 10월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정미 정의당 의원실,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함께 ‘포스코 현장 상황 보고와 부당노동행위 고소 금속노조 기자회견’을 열었
성민규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8-10-23
[지부지회보도] 유성기업 조합원동지들에게 드리는 글
농성을 앞둔 늦은 밤입니다. 어떻게 이 소식을 전해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직장폐쇄로 지냈던 비닐하우스 농성, 해고자들의 서울사무소 앞 농성, 아산 굴다리 고공농성, 옥천 철탑 고공농성이 떠오릅니다. 조합원 동지들이 참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그
편집국   2018-10-16
[지부지회보도] “금속노조와 알루코그룹이 직접교섭 하자”
금속노조 울산지부와 대전충북지부 조합원들이 함께 알루코그룹 박도봉 자본에 고강알루미늄지회 단체협약 해지 철회와 공장 정상화를 요구했다. 노조 울산지부와 대전충북지부는 10월 15일 대전시청 남문 앞에서 ‘고강알루미늄 노동자 생존권 사수하자, 악질 사업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8-10-16
[지부지회보도] “노조파괴 컨설팅 LAB파트너스는 현장 떠나라”
금속노동자들이 다시 제조업현장에 나타난 ‘노조파괴 컨설팅업체’에 노동 삼권을 무시하는 반헌법 자문을 그만두고 당장 떠나라고 명령했다.금속노조 충남지부는 10월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LAB파트너스 사무실 앞에서 ‘LAB파트너스 규탄, 현담산업 민주
신동준, 사진=임연철   2018-10-10
[지부지회보도] “임태수 레이테크 사장 모든 행동 부당노동행위다”
금속노조 서울지부와 노동법률 전문가들이 임태수 레이테크 사장이 부당노동행위 등 현행법을 어겼다며, 철저한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노조 서울지부가 10월 10일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근로기준법 위반, 부당노동행위, 임금 체불,
성민규, 편집=신동준   2018-10-10
[지부지회보도] “현대차그룹 노무관리 지배개입·가이드라인 박살 내야”
금속노조 경남지부 현대비앤지스틸지회가 10월 5일 현대비앤지스틸의 노조 무력화에 맞서 네 시간 부분 파업을 벌이고 출정식을 열었다. 현대비앤지스틸은 현대자동차그룹의 눈치를 보며 라인 합리화를 이유로 노조탄압을 자행하고 있다. 현대비앤지스틸지회는 ▲정규
경남=정영현, 편집=신동준   2018-10-05
[지부지회보도] “한화 나와라. 방산 파업금지법 뒤에 숨지 마라”
금속노조 경남지부 삼성테크윈지회(지회장 정병준)가 방위산업체 노동자의 단체행동권을 제한하는 법을 악용해, 지난해와 올해 교섭에 소극적 태도를 보이는 한화그룹을 규탄하기 위해 상경투쟁을 벌였다.노조 경남지부 삼성테크윈지회는 10월 3일 서울 여의도 63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8-10-04
[지부지회보도] “노조파괴 원흉 이건희·이재용 일가 처벌하라”
금속노조와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모임(아래 민변) 등이 검찰이 발표한 삼성 노조파괴 사건 중간수사 결과에서 노조파괴 원인을 제공한 삼성 재벌 일가에 대한 처벌이 빠져있다고 지적하고, 무노조 경영 폐기를 촉구했다.금속노조와 민변, 참여연대는 10월 1일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8-10-01
[지부지회보도] “31년 민주노조 단협, 순순히 내놓을 수 없다”
금속노조 울산지부 고강알루미늄지회가 알루코 자본의 구조조정과 일방 단체협약 해지에 맞서 투쟁하고 있다. 고강알루미늄지회는 9월 20일 울산 울주군 고강알루미늄 공장 안에서 ‘고강알루미늄 투쟁 승리 문화제’를 열었다. 노조 울산지부 조합원과 민주노총 울
성민규 편집국장   2018-09-21
[지부지회보도] “알루코그룹 유일 민주노조 파괴 행위다”
박도봉 알루코 회장은 고강알루미늄이 적자라는 이유를 들어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회는 알루코의 구조조정과 단체협약 해지는 그룹 안 유일한 민주노조인 고강알루미늄지회를 무력화하기 위한 노조파괴 행위라고 비판하고 있다.강태희 고강알루미늄
성민규 편집국장   2018-09-21
[지부지회보도] “31년 민주노조 단협, 순순히 내놓을 수 없다”
금속노조 울산지부 고강알루미늄지회가 알루코 자본의 구조조정과 일방 단체협약 해지에 맞서 투쟁하고 있다. 고강알루미늄지회는 9월 20일 울산 울주군 고강알루미늄 공장 안에서 ‘고강알루미늄 투쟁 승리 문화제’를 열었다. 노조 울산지부 조합원과 민주노총 울
성민규 편집국장   2018-09-21
[지부지회보도] “해고자의 손 잡아준 연대의 마음 잊지 않겠다”
공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거리에서, 생계 현장에서 헤매던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노동자들이 9년 만에 공장 문에 들어섰다. 금속노조와 쌍용자동차지부는 9월 20일 경기 평택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앞에서 ‘쌍용차 해고자 복직 보고대회’를 열었다. 대회는 상봉
신동준 선전홍보실장   2018-09-21
[지부지회보도] “노조 인정·단협 회복, 명절 전까지 구체안 만들자”
금속노조 경기금속지역지회 광신판지분회(분회장 정은호) 조합원들이 노조 인정과 단체협약 회복을 요구하며 9월 18일 서울 서초동 대양제지그룹 본사 무기한 농성을 시작했다.대양제지그룹은 광신판지 노동자들이 금속노조에 가입하자 기존 기업노조 시절 단협을 해
성민규 편집국장   2018-09-18
[지부지회보도] “새로운 포스코, 민주노조와 함께 만들자”
포스코 노동자들이 포스코의 무노조 정책 50년 역사를 끊고, 민주노조를 세웠다며 국회에서 보고 기자회견을 열었다.금속노조와 포스코지회는 9월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에게 포스코의 민주노조로 당당
성민규 편집국장   2018-09-17
[지부지회보도] “남이 아니라 한 식구다. 강제 전적 철회하라”
금속노조와 기아자동차지부 전직 대표자들이 9월 4일 기아자동차 화성공장 정문 앞에서 ‘기아자동차 폭력 규탄, 비정규직지회와 직접교섭 촉구, 금속노조·기아차지부 전직 대표자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구사대를 동원한 기아차의 폭력 만행을 강력히 규탄했다.
임연철, 사진=신동준   2018-09-0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