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02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부지회보도] “금속노조 조합원은 우리 직원 아니다”
한화그룹이 금속노조 조합원들을 탈퇴시키기 위해 회사 차원의 부당노동행위를 저지른 사실을 검찰이 인정했다.창원지방검찰청은 지난해 12월 31일 한화테크윈 회사 관리자 아홉 명을 ▲현장관리자 포섭 ▲금속노조 조합원 성향 분류 ▲조합원 탈퇴 종용 ▲조합원
성민규 편집국장   2019-01-16
[지부지회보도] “해 넘긴 2018년 교섭, 조속히 타결하자”
금속노조 경남지부 퍼스텍지회와 효성창원지회의 임단협 교섭이 해를 넘겨도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노조 경남지부가 미타결사업장의 교섭 타결을 촉구하는 본사 압박 상경투쟁을 벌였다.노조 경남지부는 1월 10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퍼스텍 본사와 서
성민규 편집국장   2019-01-11
[지부지회보도] “13년 해고 고통, 복직으로 끝내고 싶다”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콜텍지회(지회장 이인근)가 ‘정리해고 13년, 콜텍 기타노동자 승리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고 콜트-콜텍 박영호 자본에 맞선 끝장 투쟁을 선포했다.노조 콜텍지회는 1월 10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콜텍 본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성민규, 사진=신동준   2019-01-10
[지부지회보도] “정몽구는 교도소로, 노동자는 정규직으로”
금속노조 비정규직 조합원들이 대법원 판결을 무시하고 불법파견 노동자를 사용하는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을 처벌하고, 정규직화 하라고 요구하기 위해 서울에 모였다.금속노조는 12월 21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앞에서 ‘현대·기아자동차 불법파견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8-12-24
[지부지회보도] “정몽준 일가 세습 위해 노동자 자르고, 노조 감시해”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지부장 박근태)가 2018년 임단투를 끝내고, 사측의 부당노동행위를 폭로하기 위한 상경투쟁을 이틀 동안 벌였다.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12월 20일과 21일 ‘2018 임단투 승리, 구조조정 중단, 부당노동행위 처벌과 재발 방지
성민규, 사진=신동준   2018-12-21
[지부지회보도] “골리앗 농성과 상경 파업 기세로 2018 단체교섭 승리"
금속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가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산업은행은 대우조선에 노사 교섭 간섭을 멈추고 회사와 노동자의 직접교섭을 보장하라”라는 요구를 외쳤다.노조 대우조선지회는 12월 19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신상
성민규, 사진=박재영, 편집=신동준   2018-12-20
[지부지회보도] 포스코, 노조파괴 본색 드러내…민주노조 간부 세 명 해고
포스코가 민주노조 파괴를 위해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간부들을 징계 해고했다. 포스코는 한대정 포스코지회장을 징계해고하고, 이철신 사무장과 김의현 기획부장을 권고 해직했다.포스코는 12월 11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다섯 명의 조합원에게 해고와 정직 처분을
성민규 편집부장   2018-12-12
[지부지회보도] 신상기 대우조선지회장 고공농성 돌입
신상기 금속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 쟁위대책위원회 의장이 12월 11일 새벽 2018년 단체교섭 연내 마무리를 위한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신상기 지회장이 오른 크레인은 1도크 40m 높이 크레인이다.노조 대우조선지회는 기본급 4.11% 인상, 성과급
경남=정영현   2018-12-12
[지부지회보도] “산업은행은 대우조선 자율교섭 개입 중단하라”
경남 거제의 대우조선 노동자들이 대우조선의 임금·단체협약 협상 진행을 가로막는 산업은행을 규탄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에 올라왔다.금속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는 12월 7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산업은행 경영간섭 중단, 노사 자율교섭 보장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8-12-08
[지부지회보도] “시간 끌어봐야 소용없다. 노조는 준비 다했다”
금속노조 충남지부와 경주지부 조합원들이 현담산업지회 투쟁 승리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금속노조가 12월 6일 현담산업 아산공장에서 ‘현담산업 투쟁 승리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결의대회에 노조 경주지부와 충남지부 확대 간부, 조합원 600여
성민규, 사진=신동준   2018-12-06
[지부지회보도] “절절한 요구, 평등 사회 만드는 큰 울림 될 것”
금속노조 서울지부 조합원들이 세종시 고용노동부를 찾아가 부당노동행위, 부당정리해고, 부당폐업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금속노조 서울지부는 11월 28일 고용노동부 앞에서 ‘서울지부 투쟁사업장 문제해결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박경선 노조 서울지부장은
임연철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8-11-29
[지부지회보도] “나와라, 진짜사장. 나서라, 정부 당국”
전국에서 자동차를 판매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부가 나서 원청인 현대·기아차가 벌이는 노조파괴를 막고, 과거 범죄를 바로잡고 처벌해달라는 행동에 나섰다.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 서울지회, 전북지회, 부산양산지회 소속 조합원 200여 명이 11월 24일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8-11-26
[지부지회보도] “멀고 힘들어 보이지만 끝까지 함께 간다”
신영프레시젼. 사업주는 물량이 많을 때 원청 엘지에 받은 돈을 모아 4백억 원짜리 골프장을 샀다. 물량이 줄었다는 이유로 절차 없이 노동자 78명을 잘랐다.성진씨에스. 최저임금이 오르자 임금을 깎았고, 여성 노동자에게 화장실 청소를 시켰다. 노조에 가
신동준 선전홍보실장   2018-11-16
[지부지회보도] 현대차, 집회 자유 무시는 기본, 대법원판결 무시는 옵션
금속노조와 유성기업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1월 15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 앞에서 ‘집회의 자유, 노조 할 자유 가로막은 현대차 고소·고발 기자회견’을 열고, 재벌의 집회 갑질 알박기가 대법원판결로 불법이라고 결론이 났지만, 여전히 본사 앞 집회를
임연철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8-11-16
[지부지회보도] “노동시장 망치고, 자동차 산업 공멸”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가 국회 토론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와 광주광역시가 ‘광주형 일자리’라는 명목으로 추진하는 정책은 한국 자동차 산업의 몰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노조 현대차지부는 11월 15일 국회의원회관 2 세미나실에서 민중당 김종훈
성민규 편집국장, 편집=신동준   2018-11-16
[지부지회보도] “한국지엠 불법파견, 고용노동부가 답을 내라”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한국지엠비정규직대책위가 11월 12일 한국지엠 비정규직 문제해결을 요구하며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노조 경남지부는 농성 대오를 엄호하기 위해 노동부 창원지청 앞에 천막농성장을 설치했다.
경남=정영현   2018-11-12
[지부지회보도] “비조합원 앞세운 조합원 폭언·폭행 용서 없다”
금속노조 서울지부와 자동차판매연대지회가 기아자동차 태평역대리점 대리점주와 비조합원들에게 부당노동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노조 서울지부와 자동차판매연대지회는 11월 6일 경기도 성남시 기아차 태평역 대리점 앞에서 ‘금속노조 자동차판매연대지회 기아차
성민규,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8-11-06
[지부지회보도]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삼성과 직접 고용 최종 합의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삼성과 직접 고용에 최종 합의했다.금속노조와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삼성전자서비스와 11월 2일 경기 수원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서 ‘삼성전자서비스 직접 고용 조인식’을 열었다.김호규 노조 위원장은 조인식 인사말에서 “금속노조는
신동준 선전홍보실장   2018-11-02
[지부지회보도] 악덕 사업주와 ‘더불어’ 민주당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아래 민주당)이 금속노조 서울지부 투쟁사업장 여성 노동자들을 외면했다. 민주당은 노동자를 해고하고 인권을 짓밟은 부당노동행위 사업주들에게 사실상 면죄부를 줬다.금속노조 서울지부는 10월 3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박재영, 사진=임연철, 편집=신동준   2018-10-31
[지부지회보도] “노조파괴 금지 내용 없으면 어떤 합의도 할 수 없다”
금속노조와 유성기업의 직접교섭을 앞두고 노조 충남지부와 대전충북지부 조합원들이 유성기업 서울사무소에 올라와 유시영 회장과 유현석 사장이 사태 해결안을 들고 교섭에 나오라고 촉구했다.노조 유성기업 아산지회와 유성기업 영동지회가 유시영 회장과 직접교섭을
성민규, 사진=신동준   2018-10-2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규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