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싸우는 우리] “민주노조 지키는 싸움, 포기는 없다” [새창] 성민규 편집부장 2016-06-13
[싸우는 우리] “정규직, 비정규직 하나로 묶는 현장투쟁 만들어 달라” [새창] 성민규, 사진=김경훈 2016-05-25
[싸우는 우리] “무슨 일 있어도 공장 지킨다” [새창] 성민규 편집부장 2016-03-21
[싸우는 우리] “땅 장사 보다 노동자 생존권이 더 중요합니다” [새창] 성민규 편집부장 2016-02-16
[싸우는 우리] “우리가 싸워야 비정규직 파리 목숨 알리죠” [새창] 강정주 편집국장 2016-01-14
 1 
금속노동자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가정발송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정동 22-2 경향신문 별관 6층 금속노조 | TEL : 02)2670-9507 | Fax : 02)2679-3714
발행처 : 전국금속노동조합 | 발행인 : 김상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구
대표이메일 : edit@ilabor.org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금속노동자 iLabor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